황매? 청매? 부질없다. 잡담

매실을 두고 사람들이 혼란에 빠져 있다. 논란을 촉발시킨 건 황교익이 몇 년 전부터 매실철이 가까워지면 기고하던 글들인데, 마치 일본에서는 다 익은 '황매'만 먹는다는 식으로 쓴 글들을 언론에 기고해 사람들의 혼란을 가중시켰다.



결론부터 말하면, 청매니 황매니 하는 단어들은 아무런 의미도 없다. 과거에는 어땠는지 모르겠지만, 매실의 빛깔은 이게 먹을 만큼 익었는지를 판가름하는 절대적인 척도가 아니기 때문이다. 품종에 따라, 용도에 따라 다 다르니까.

또한 일본도 덜 익은 '청매'를 먹는다. 황교익도 매실 관련한 문제가 이전보다 큰 이슈가 된 올해에서야 '일본도 청매를 먹는다'고 말하는데, 이전부터 알고 있었지만 글에 적지 않은 것인지, 몰랐었는데 지금서야 시치미를 떼는 것인진 모르겠다. 하여간 일본에서도 우리나라처럼 매실주 만들 때 청매를 쓴다.

그런데도 황교익은 끝까지 청매는 먹지 말아야 한다는 자기 주장에 미련이 있었는지 '일본에선 매실주 등을 만들 때 한 달이면 매실을 꺼낸다(http://foodi2.blog.me/220736000014)'고 적었는데, 사실 이것도 틀렸다. 한 달 정도 지난 뒤 매실을 꺼내는 건 제조에 시간을 무한정 쓸 수 없는, 주조회사에서 대량제조하는 매실주에 한하고, 집에서 각자 담가 먹는 매실주의 경우 매실을 넣은 채 1년 이상 숙성시키는 경우도 많다.(예: http://www.ume-nouka.jp/cook/umeshu1.htm) 게다가 일본에서도 청매를 그렇게 뭐 담글 때만 쓰는 것도 아니다. 청매로 만드는 카리카리우메란 게 있고, 꽤 인기가 있다.

다시 결론을 말하면, 그냥 품종에 따라, 용도에 따라 제때에 수확한 매실을 골라 쓰면 된다. 하지만 우리나라에서는 꽤 어려운 일일 것이다. 농민이나 소비자나 품종에 무지한 사람이 너무 많기 때문이다. 매실만 해도 난코우, 오우슈쿠 등 다양한 품종이 재배되고 있고, 그에 따라 용도와 빛깔이 다 다른데, 우리나라에서는 어지간하면 그냥 다 '매실'이다. 외국의 슈퍼마켓에 가면 채소 종류에 따라 다양한 품종이 구비되어 있어 깜짝 놀라곤 하는데, 우리나란 다 그냥 감자, 고구마, 가지 등 작물별로만 분류할 뿐이다. 애초에 한 품종만 들어와 있어서 그런 걸 표기할 의미 자체가 없는 경우도 많지만, 설사 여러 종류가 들어와 있어도 멋대로 붙인 상품명만 늘어날 뿐 그 특성과 용도에 대해선 관심을 갖는 사람이 거의 없다. 지금 매실 논란도 그저 '청매엔 독이 있다'는 자극적인 말에 놀란 대중들이 호들갑을 떨고 있다 뿐이지, 생산적인 방향으로 논의가 이어질 기미가 보이지 않는다. 이럴 때가 전문가들이 나설 때인데, 과연 그런 역할을 할 수 있는 사람이 있기나 할까?

덧글

  • 푸른별출장자 2016/06/18 14:49 # 답글

    청매나 황매나 ...

    청매에만 독이 있는게 아니고 장미목에 속하는 모든 종류의 사과, 배, 복숭아 같은 과일 씨앗 주위에는 청산가리 성분이 다 들어 있는데 왜 그게 논란이 되는 것이죠?
댓글 입력 영역